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삼성 뇌물죄 관련 전면 부인 "특검의 억지"

[중앙포토]

[중앙포토]

최순실(61)씨가삼성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씨는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뇌물수수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뇌물죄로 입증하려고 하는 것은 특별검사팀이 억지를 씌우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씨는 "삼성그룹의 승계 여부나 이런 것은 알지도 못한다"며 "헌법재판소(증인신문)에서도 말했지만, 승계작업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나는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도 "(공소장에) 뇌물 혐의를 쭉 적어놨는데, 최씨는 아무런 관계가 없고 알지도 못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하지도 않았고,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또 "이미 기소돼 진행 중인 사건과 뇌물 사건의 공소사실 일부가 완전히 동일하다"며 '이중 기소'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기소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