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北과 전쟁한다면 도와줄 국가 많다”

히사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이 김정남 암살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는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시사했다.
 
13일(현지시간) 더스타는 히사무딘 장관이 이날 의회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싸움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말레이시아를 도와줄 동맹국이 충분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의 한 시민 단체가 지난 10일 쿠알라룸푸르 북한대사관 앞에 꽃을 두고 갔다. 이들은 이날 대사관을 찾아 7일 북한이 자국에서 출국금지 시킨 말레이시아인들의 신속한 귀국 조치와 양국간 외교적 갈등에 대한 평화적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사진 AP]

말레이시아의 한 시민 단체가 지난 10일 쿠알라룸푸르 북한대사관 앞에 꽃을 두고 갔다. 이들은 이날 대사관을 찾아 7일 북한이 자국에서 출국금지 시킨 말레이시아인들의 신속한 귀국 조치와 양국간 외교적 갈등에 대한 평화적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사진 AP]

그는 3년 전 추락해 실종된 말레이시아 항공기 MH360편 수색 작업에 도움을 준 26개 국가를 언급하면서 “국방력만 두고 볼 때는 북한 같은 국가와 싸울 수는 없지만 말레이시아의 힘에만 의존하고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타국의 도움이) 말레이시아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그런 상황에까지 이르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달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암살되면서 양국 관계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자국의 수사를 비판해 온 강철 북한대사를 강제 출국시키자 북한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평양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관원 3명과 가족 6명의 출국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말레이시아도 자국 내 북한인 315명의 출국을 금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