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금지원 협약 갈등 때문…전주 '쓰레기 대란' 다시 오나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몇달 전 거리 곳곳에 쌓인 쓰레기로 몸살을 앓은 전북 전주시가 아직까지도 마땅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또다시 '쓰레기 대란'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전주권 광역소각자원센터(소각장)로 반입되는 소각용 쓰레기 성상 검사 강화로 쓰레기 소각처리가 지연되고 있다.

소각장 주민지원협의체는 하루 평균 300여t 가량의 쓰레기를 반입해 처리하고 있지만, 이날에는 평균의 절반도 못미치는 쓰레기를 허용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이날 새벽부터 쓰레기를 싣고 온 수거차량들이 소각장 입구에서부터 길게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려야만 했다.

이번 성상 검사 강화는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지난 7일 폐기물 처리시설 주민지원기금 운용계획안을 모두 부결시키면서 현금 지원이 불투명해진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시의회는 협의체 주민들에게 지급하던 현금 지원을 중단하는 대신 마을 공동사업이나 목적사업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을 가결했다.

조례안이 가결되자 이에 반발한 주민협의체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성상 검사를 강화했으며, 약 30%에 달하는 쓰레기 반입을 불허했었다. 이로인해 전주시내 곳곳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았다.

현재 시의회는 가구별 현금 지원 중단은 번복될 수 없는 사안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주민들 역시 성상 검사 강화를 통해 회차 조치 등으로 맞대응하면서 협의점을 도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김승수 시장은 이날 오전 소각장과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들과 만나 해결 방법을 찾아보려 했으나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각장 관계자는 "그저 우리는 협약서에 나온 대로 해달라는 것 뿐인데 시의회에서 자꾸 태클을 걸고 있다"라며 "이달 말까지 협약서에 기재된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소각장 폐쇄는 물론 법적조치까지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