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홍 “朴, 끝까지 우아하고 진실된 모습…영웅이 되셨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박 전 대통령의) 마지막 메시지를 전해 들으니, 역시 우리 박근혜 대통령님 답다”고 했다.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캡처]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박 전 대통령의) 마지막 메시지를 전해 들으니, 역시 우리 박근혜 대통령님 답다”고 했다.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캡처]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택에 도착하는 모습을 보고 “끝까지 우아하고 진실한 모습으로 당당하게 대응했다”며 “이제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는 영웅이 되었다”고 13일 밝혔다.
 
정 전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의) 마지막 메시지를 전해 들으니, 역시 우리 박근혜 대통령님 답다”며 이같이 썼다.
 
이어 그는 “그럴 줄 알았다”며 박 전 대통령에 감사 인사를 한 뒤 “오직 양심에 거리낄 것 없는 깨끗한 분만이 가질 수 있는 태도였고, 정의에 대한 신념이 확고한, 오염되지 않은 영혼만이 전할 수 있는 메시지였다”며 “진실과 정의는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 도착할 때 참석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어제 저녁 한 기도 집회에서 강의가 있었는데 너무 길어져서 대통령께서 청와대를 떠나시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라고 설명한 후 “아무 일정이 없었다면 삼성동 시저로 달려가 우리가 반드시 누명을 벗겨 드리는 날이 올 것이라고 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