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협, ‘막말 논란’ 김평우 변호사 조사 착수

김평우 변호사 [사진 중앙포토]

김평우 변호사 [사진 중앙포토]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과정에서 ‘막말 논란’을 일으킨 김평우(72) 변호사를 조사한다.
 
변협은 13일 상임이사회를 열고 김 변호사를 조사위원회(조사위)에 넘기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조사위에서는 16명이 찬성을, 6명이 반대했다.
 
변협이 회원 징계를 청구하려면 먼저 조사위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한다. 조사 결과는 회장에게 통보되며 이후 상임이사회에서 징계 청구 여부를 검토한다. 징계가 청구되면 징계위원회가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한다. 
 
앞서 탄핵심판 과정에서 김 변호사는 국회의 탄핵소추 사유를 ‘섞어찌개’라고 표현하고,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을 '국회 수석 대리인'이라고 부르는 등 거친 말로 논란이 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