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월 팬들이 손흥민에게 외친 'DVD'의 진짜 의미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밀월과의 FA컵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직후 홈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 토트넘 페이스북]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밀월과의 FA컵 8강전에서해트트릭을 달성한 직후홈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 토트넘 페이스북]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경기 도중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에게 인종차별적인 구호를 외친 밀월 FC(잉글랜드 3부리그)의 일부 팬들을 처벌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FA, 인종차별 혐의로 밀월팬 조사 착수

손흥민은 13일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밀월과의 올 시즌 FA컵 8강전에서 3골 1도움을 기록하며 소속팀의 6-0 대승을 이끌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역대 최초로 공식경기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경기 MVP로도 선정됐다.
 
이날 경기에서는 손흥민의 맹활약에 약이 오른 상대팀 밀월 팬들 중 일부가 인종차별적인 구호와 노래를 부른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이들은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한 목소리로 "DVD"를 외쳤다. '불법 복제 DVD를 파는 아시아인'이라는 의미로, 백인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아시아인을 비하할 때 주로 쓰이는 단어다. 
 
이들은 "그(손흥민)가 너의 래브라도를 먹어치운다(he eats your labrador)"는 노래도 불렀다. 원숭이 울음소리를 흉내낸 듯한 소리도 간간이 울려퍼졌다.
 
FA가 밀월 팬들을 인종차별혐의로 조사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일본 언론도 관심을 나타냈다. 인터넷 매체 '풋볼존 웹'은 13일 "한국인 공격수 손흥민이 'DVD 3장을 5파운드에 판다'는 내용의 인종차별성 구호를 들으며 뛰어야 했다"고 전하면서 "이는 아시아 선수들을 비하할 때 종종 등장하는 표현"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의 팀 동료 카일 워커도 손흥민이 첫 골을 터뜨린 직후 똑같은 내용의 구호를 들었다고 털어놓았다"면서 "밀월 감독 또한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이라며 일부 팬들의 행위를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밀월은 앞서 레스터시티와 치른 16강전에서도 오카자키 신지에게 비슷한 내용의 인종차별적 구호를 외친 바 있다. 당시 밀월 구단이 벌금을 물었지만 팬들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FA는 밀월 팬들의 부적절한 구호와 관련해 주심의 보고서를 바탕으로 정밀 조사와 함께 징계 절차에 나설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