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계정 삭제…과거 콘텐트도 사라져 논란

 
[사진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이후 청와대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계정이 모두 삭제됐다. 과거 시민들이 올렸던 콘텐트도 모두 삭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청와대 계정은 모두 삭제됐다. 해당 주소 ‘bluehousekorea’ ‘CheongWaDae’ ‘Ceowhdud’ 등을 검색하면 ‘죄송합니다, 이 페이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현재 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비공개 계정입니다’는 메시지가 대신 올라온다.
 
 2010년 개설된 청와대의 트위터와 페이스북 계정에는 지난 8년 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부의 소식이 담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2013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 이후 페이스북을 새로 단장했다.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으로 희망의 새 시대를 열겠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대통령 취임선서를 하는 박 대통령 사진이 올렸다. 네티즌은 청와대 콘텐트에 달린 댓글과 좋아요 등 반응도 국가 기록물로 볼 수 있다며 계정 삭제에 반대하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