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대통령 태도로 괘씸죄ㆍ여론재판…부끄러운 판결문”

홍준표 경남지사는 헌재의 판결문을 두고 “부끄러운 판결문”이라고 했다.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는 헌재의 판결문을 두고 “부끄러운 판결문”이라고 했다.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는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수사와 재판에 임하는 태도를 가지고 괘씸죄를 적용해서 (헌재가) 탄핵했는데 그것은 제가 보기에 부끄러운 판결문”이라고 비판했다.
 

“태도 지적은 잡범들에게나 할 이야기…
결국 광장 촛불의 영향 아닌가”

홍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헌재 결정이 마치 중국 문화대혁명을 연상하게 하는 광장의 촛불의 영향을 받았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탄핵은 단심제다. 그렇기 때문에 이론의 여지가 없어야 하는데 이번 탄핵사건 재판 판결문을 보니, 청와대는 보안시설이기 때문에 압수수색 거부할 수가 있다”며 “그런 부분이나 주로 대통령의 태도를 가지고 탄핵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은 잡범들에게나 할 이야기다. 여론재판이었다”며 “유죄로 확정된 것이 단 하나도 없는 판에 탄핵을 결정하는 것은 좀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특검에서 사건이 안될 것 같으니 삼성 뇌물에 집중했고 그것은 아예 헌재에서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유죄 확정이 하나도 된 것이 없는 판에 탄핵을 받아들이는 것은 결국 광장 촛불의 영향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지금 모든 언론이 등을 돌리고 있고 시간이 없는 상황”이라며 “우파 단일 후보가 아니면 이번 대선은 승산이 없는 게임으로 보인다. 충분히 검토해서 며칠 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아니더라도 범보수 단일 후보가 나가야 하고 결국 탄핵 열기가 가라앉고 냉정해지면 국민들이 다시 생각할 여지가 있을 것”이라며 “이 열기로 민주당이 정권을 가져가겠다는 것인데 세상사가 그렇게 가볍게 결정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