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선, 판사님께만 귓속말로 말하겠다” 진술 거부

지난달 24일 특검에 출석한 이영선 전 행정관

지난달 24일 특검에 출석한 이영선 전 행정관

이영선(38)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달 27일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로 법정에 섰을 때 “판사님께만 귓속말로 말하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채널A에 따르면 영장전담 판사는 지난달 27일 법정에서 이 행정관에게 “대체 왜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느냐”고 질책하자 “그럼 판사님께만 귓속말로 말하겠다”며 끝내 진술을 거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당시 이 행정관은 일명 ‘주사 아줌마’와 비선 의료진의 청와대 출입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헌재에 출석했다.
 
당시 이 경호관은 “제가 업무에 관해서 말하기는 곤란하다. 보안 손님 관련해서는 제가 말씀드릴 수 없다”라고 말하며 진술을 거부했다.
 
비선 진료, 세월호 7시간 등을 확인하려는 재판관들의 신문에도 답변을 거부하자 박한철 전 헌재 소장에게 지적까지 받았다.
 
박 전 헌재소장은 “무조건 증언을 안 하겠다는 것 하고 비슷하게 보인다. 가급적이면 신문 내용에 맞춰서 진술해주시면 좋겠다”며 이 경호관을 지적했다.
 
이 경호관은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로 지난달 27일 법정에 섰을 때조차 입을 굳게 닫았다.
 
“대체 왜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느냐”는 영장전담 판사의 질책에 “그럼 판사님께만 귓속말로 말하겠다”며 끝내 진술을 거부했다.
 
특검 관계자는 “판사와 특검 관계자 모두 귀를 의심하며 황당해했다”고 전했다.
 
이 경호관의 첫 재판은 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