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홍걸 “朴, 자신의 지지자를 소모품 취급…자멸의 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웃는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난 것에 대해 “동정을 얻을 여지를 없애버렸다”고 밝혔다. [사진 김홍걸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웃는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난 것에 대해 “동정을 얻을 여지를 없애버렸다”고 밝혔다. [사진 김홍걸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자신의 지지자가 목숨을 잃는 사태가 벌어져도 그들은 자신을 위한 소모품이라는 듯 웃는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나는 것으로 동정을 얻을 여지를 없애버렸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페이스북에 “박근혜는 탄핵심판 때부터 계속해서 자멸의 길을 달려가고 있다”며 “저급한 친박집회와 막가파 대리인단의 행패로 헌재에서 만장일치 결정을 낼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이제 국민들는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게 될 것이고 야권에서도 동정론이나 역풍을 우려해서 관용을 베풀자는 의견을 낼 사람이 없을 것이다”며 “검찰이 이제 부담을 덜었으니 강력한 수사로 국민들이 만족할 결과를 내주기 바란다”고 적었다.
 
김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 자택으로 돌아간 12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털끝만큼의 양심이나 수치심도 없는 구제불능의 ‘인간말종’”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국민에게 탄핵당한 ‘죄인’이 반성의 말은 한마디도 없고 마중나온 사람들을 활짝 웃으며 대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었는데 그래도 나라가 망하지 않은 것을 하늘에 감사 드려야 하는 건 아닌지”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