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의원 “아들 잘 지켜보겠다”거듭 사과

장용준·장제원 의원

장용준·장제원 의원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 장용준 관련 논란에 대해 “아들을 잘 지켜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장제원 의원은 13일 오전 방송된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국회 탄핵소추위원 자격으로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어준의 “그동안 못 뵈었다”라는 말에 장 의원은 “3주 동안 방송 출연을 못했다”며 “가정 문제로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아들을 잘 지켜보겠다. 응원해주시고 비판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은 최근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한 후 사생활 문제로 논란에 휩싸이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장 의원 또한 아들 논란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바른정당 대변인직과 부산시 당위원장직을 내려놨다.
 
장용준은 최근 Mnet '쇼미더머니6' 출연 의사를 밝혀 또 다시 논란이 됐다.
 
장용준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끄럽고 지울 수 없는 과거에도 불구, 내 음악에 대한 열정을 썩히기 싫었다”며 지원 동기를 밝혔다. 이어 “아버지와 내 삶은 아예 무관하며 서로의 삶을 존중하고 응원하기로 했다”면서 “서로의 성격과 성향이 맞지 않아 따로 살게 된 지는 꽤 되었다. 아버지에 대한 언급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