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에 '막말' 논란 국민의당...비서관, '文 치매 의혹' 글 소개

[사진 류모 비서관 트위터]

[사진 류모 비서관 트위터]

국민의당 한 의원실 비서관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거론하며 '치매가 의심된다'는 식의 글을 써 논란을 빚고 있다.
 
류모 비서관은 11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에게 치매 의혹이 든다는 글이 있네요"라며 "다소 시니컬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대통령 후보로서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신체가 건강한지는 검증할 필요는 있는 것 같다"고 적었다.
 
해당 트윗에 논란이 일자 류 비서관은 이를 삭제했다. 류 비서관은 "이런 반응을 의도한 건 아닌데 논란이 커지는 것 같아 트윗글은 삭제했습니다"라는 글을 쓰기도 했다.
[사진 류모 비서관 트위터]

[사진 류모 비서관 트위터]

 
류 비서관은 12일 트위터에서 "본의 아니게 상처 입으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며 "저는 해당 글의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지 못하며 과거로부터 대선 주자의 건강 상태에 대한 검증은 있어왔기에 그 일환으로 이런 이야기도 있다는 것을 그저 소개해드린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내부에서 문 전 대표에 대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선고 이후 진도 팽목항을 찾아 방명록에 '고맙다'고 쓴 것을 거론하며 "혹시 잠재의식 속에 세월호를 '대통령 되는 길에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조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여해 "뭐가 고맙다는 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