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민주당 경선 등록, "대연정으로 국민대통합 이룰 것"

 
안희정 충남지사가 13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로 등록했다. 출마를 밝힌 당내 대선 주자 중 가장 늦은 차례다.

"모든 정당 및 정파와 열린마음으로 대화"
안희정 측, "현재 친박세력과는 연정 어려워"
문재인, 출마선언문 대국민 공모

안 지사는 등록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역과 세대, 이념을 초월해 통합과 번영의 새로운 대한민국을 여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 도전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다음 대통령은 취임과 동시에 여소야대의 상황을 만나게 된다. 뜻은 있어도 실천할 방법이 없다”며 대연정을 재차 제안했다. 안 지사는 “대연정을 통한 대개혁의 결과는 진정한 국민대통합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대통합을 통해 안보 위기를, 대연정을 통해 정치 위기를,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앞줄 가운데)가 민주당 경선일정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성=신진호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앞줄 가운데)가 민주당 경선일정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성=신진호 기자

 
자유한국당과의 연정 가능성에 대해서도 “현재 모든 정당은 헌법재판소 판결 이전부터 승복과 존중을 선언했다”며 “대통령은 모두와 함께 대화하려고 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 저와 견해가 다르더라도 모든 정당 및 정파와 함께 열린 마음으로 대화할 수 있다”고 재확인했다. 또 “제가 당 후보로 확정된다면 그 즉시 연정협의체 구성해 주고 아울러 합의할 개혁과제를 선별해 다른 당과의 연정 협상에 착수하고 또한 가칭 국정준비위원회를 당내에 설치해 원활한 정권 인수가 가능하도록 준비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불복하는 듯한 현재의 친박 세력과의 연정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앞서 충남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안 지사는 “7년 동안 충남도정 운영을 통해 대한민국 통합의 길을 배웠다. 역대 선거에서 민주당을 찍지 않았던 충남도민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또,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 협상에 대해서도 “한미동맹 존중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문재인 캠프 출마선언문 대국민 공모

문재인 캠프 출마선언문 대국민 공모

 
한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이날 대선 출마선언문을 대국민 공모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등을 이용해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또한 별도의 행사 없이 자체 제작한 영상으로 출마선언문을 공개할 예정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