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배 판매량 3개월 연속 감소...흡연 경고그림 때문?

 담배 판매량이 3개월 연속 감소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2월 담배 판매량은 2억4000만 갑으로 1월의 2억8000만 갑보다 줄어들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4% 감소한 수치다. 담배판매량은 지난해 11월 3억1000만 갑, 12월 2억9000만 갑 등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2월 담배 반출량도 2억3000만 갑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7%감소했다.
대전시 서구의 한 흡연카페에서 손님들이 담배를 피우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 서구의 한 흡연카페에서 손님들이 담배를 피우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담배 판매량은 2014년2월 2억7000만 갑이었으나 이듬해 2월에는 1억8000만 갑으로 급감했다. 그 해 1월 담배가격이 대폭 인상된 직후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후 판매량이 다시 늘기 시작해 지난해 2월에는 담배값 인상 이전보다 더 많은 2억8000만 갑까지 늘어났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의 담배 판매량 감소세는 정부의 담뱃값 인상, 금연치료 지원, 금연 캠페인 등 흡연율 감소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의 결과”라며 “특히, 2016년 12월 담뱃갑에 흡연 경고그림을 부착하면서 담배 판매량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금연 클리닉 등록자 수가 지난해 12월 2만6000여명에서 지난 1월 5만1000여명으로 늘어났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3월에도 담배 판매량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세종=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