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화장품 브랜드 미프, 윤계상 전속 모델로 계약

미남프로젝트 전속모델 윤계상 (제공: 미남프로젝트)

미남프로젝트 전속모델 윤계상 (제공: 미남프로젝트)

남자화장품 브랜드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미프(미남프로젝트)의 전속모델로 배우 윤계상이 발탁됐다..
 
미프는 미남크림으로 많은 남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브랜드로 최근 갤러리아 면세점 입점을 더불어 H&B 스토어 및 백화점에 입점할 예정이다. 이번 배우 윤계상과의 전속모델 계약으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미프(미남프로젝트) 관계자는 “배우 윤계상의 터프 하지만 부담 없는 카리스마가 남자의 매력을 표출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미프(미남프로젝트)의 제품과의 컨셉과 부합하여 2017년 뮤즈로 발탁하게 됐다”며 “배우 윤계상을 통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남자다움을 보다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윤계상은 배우로서 자기관리뿐만 아니라 다수의 남성들에게 솔직하고 멋있는 라이프스타일을 만들어 온 본인의 이미지를 통해 미프 촬영에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화보 메이킹 영상은 미남프로젝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미프는 ‘화장품이 아니다 남자의 도구다’라는 컨셉으로 지난해 4월 런칭한 남자화장품 브랜드로 특정 소수의 구루밍족(Grooming)이 아닌 80% 평범한 절대 다수의 남성들을 타겟으로 워너비 롤 모델인 윤계상을 통해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와 관심을 동시에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