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손혜원에 일침 "'노무현 서거 계산' 발언, 대단히 부적절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박종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박종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손혜원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계산된 것'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당초 문 전 대표의 대선캠프 '더문캠'의 홍보부본부장이었으나, 해당 발언에 책임지고 직을 내려놓은 상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문캠 일자리위원회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 의원의 발언에 대해 "어제 밤 중으로 본인으로 하여금 사과하고, 사퇴하게 해 신속하게 책임을 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문 전 대표가 직접 나서서 초기 진화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문 전 대표는 '문재인 키즈'로 불리는 양향자 최고위원의 귀족노조 발언, 표창원 의원의 박 전 대통령 누드 풍자그림 전시회 논란 등 영입인사의 잇따른 구설에 대해 "누구에게나 단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저 자신도 많은 단점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지혜를 모으고 힘을 모아 이 난국을 돌파해나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안보도 다시 일으켜 세우고 경제위기도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인재들이 함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전 대표가 대선캠프에 외부영입인사를 대거 영입하면서 몇몇 인사에 대한 구설수가 오르고 있지만, 보다 많은 인재들과 함께해 안정적인 대선주자 면모를 보이는 것도 중요하다는 의중이 담긴 발언으로 해석된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 9일 한 팟캐스트에 참여해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인품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누던 도중 "노 전 대통령의 서거도 계산된건가?"라는 발언을 했다. 이어 자문자답 형식으로 "계산 한거지"라고 발언한 게 논란이 됐다. 손 의원은 이에 대해 입장 자료를 내고 "무지의 소치였다. 고인의 비장했던 심장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며 사과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