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엔지니어링, 이란서 3조원대 수주 ‘잭팟’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란에서 수주금액 3조원이 넘는 '대어'를 낚았다. 이 회사는 현대건설과 함께 지난 12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공사 본계약 체결

이 프로젝트는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1100㎞ 가량 떨어진 페르시아만 톤박(Tonbak) 지역 내 가스전인 사우스파에 에틸렌(연산 100만t), 모노 에틸렌글리콜(50만t), 고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선형저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생산시설을 짓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년(48개월)이다. 발주처는 이란국영정유회사(NIOC)의 계열사인 아흐다프(AHDAF)다. 총 수주금액은 30억9800만 유로(3조8000여억원)이고 현대엔지니어링 몫은 84.3%인 3조2000여억원, 현대건설은 6000여억원(15.7%)이다.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 현장 위치도.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 현장 위치도.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이 사업은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란 순방 당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현대엔지니어링의 현지 밀착 영업 등 민관 협력을 통해 10개월 만에 결실을 보게 됐다. 시공자 금융주선(EPCF) 방식으로 진행된다. EPCF는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 등이 대출·보증 등을 통해 발주처에 공사비를 주고 향후 이자를 붙여 되돌려받는 방식이다. 수출입은행 등 한국 내 은행이 전체 자금의 85%를 조달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앞으로 이란에서 추가 수주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