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YP “트와이스 미나·뱀뱀, 격의 없이 찍은 사진…명예훼손 엄정 대처”(공식입장)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룹 트와이스 미나와 갓세븐 뱀뱀의 열애설에 대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미나와뱀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그냥 격의 없이 찍은 사진이다. 두 사람은 단순한 회사 동료다. 이에 관해 아티스트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미나와 뱀뱀의 침대셀카‘라며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미나와 뱀뱀은 얼굴을 맞대고 함께 엎드려 있어 다정한 사이를 연상케 한다. 하지만 이 사진이 진짜인지 합성된 사진인지 파악되지 않아 진위여부를 두고 논란이 가중 됐다.
 
트와이스는 지난 12일 ‘인기가요’를 끝으로 신곡 ‘낙낙’ 활동을 마무리했고, 갓세븐은 13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