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광옥 비서실장·靑 수석 9명, 황교안 권한대행에 일괄 사표 제출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중앙DB]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중앙DB]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등 청와대 수석비서관 9명이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파면된 데 따른 후속 행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한 실장과 수석비서관 9명 등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으로 복귀한 데 대해 이같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비서진의 일괄 사표는 현직 대통령 파면이라는 헌정 초유의 사태에 대한 청와대 일원으로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한 비서실장과 함께 사표를 제출한 인물은 허 정무수석, 조대환 민정수석, 정진철 인사수석,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배성례 홍보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현대원 미래전략수석, 김용승 교육문화수석, 김현숙 고용복지수석이다. 청와대 비서실 구성은 '10인 수석' 체제이나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구속된 이후 공석으로 비워져 있었다. 


청와대 비서진의 거취는 황 권한대행이 조만간 결정하게 된다. 일각에서는 조기 대선 국면인데다 북한의 핵도발 위협,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후 외교 긴장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외교안보나 정책라인은 청와대에 남아 황 권한대행을 보좌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