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옆 지킨 윤상현 “‘진실 밝혀질 것’에 동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저 윤상현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사진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저 윤상현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사진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지난 12일 청와대 관저에서 퇴거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저 윤상현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식사도 잠도 제대로 못 하셨을 텐데,
지친 마음을 달래고 편안함 밤을 보내시길 바란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간은 걸리겠지만 진실을 밝혀질 것이라고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오늘 삼성동 자택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모셨다”며 “많은 애국시민들과 함께 슬픔을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마음고생 많으셨다”며 “그동안 식사도 잠도 제대로 못 하셨을 텐데, 지친 마음을 달래고 편안함 밤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박 전 대통령을 위로했다.
 
앞서 헌재의 파면 결정으로 청와대를 떠난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한 뒤 자유한국당 친박계 의원들과 전직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통령직에서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태와 본인의 탄핵 등과 관련한 공식입장 표명 없이 측근ㆍ지지자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차에서 내려 서청원, 최경환, 이정현, 윤상현 의원 등 미리 마중나온 측근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