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토끼' 공략 시동 건 이재명, "박근혜, 이재용 사면 불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경선 후반전에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이 개혁 과제를 앞세워 ‘집토끼’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 시장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쟁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를 향해 “선(先) 청산, 후(後) 통합의 원칙을 당당히 밝히자”며 촛불혁명 완성을 위한 ‘6대 개혁과제’를 제안했다.

이재명, 6대 개혁과제 제안
'선 청산, 후 통합' 강조
"친재벌 인사 영입과 대연정 중단"

이재명 성남시장 [중앙DB]

이재명 성남시장 [중앙DB]

이 시장은 이날 작심한 듯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 박근혜 전 대통령 처우문제, 재벌 개혁 등에 대한 강경한 소신을 밝히며 선명성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적폐청산을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정농단 세력에 대한 사면불가 방침을 공동 천명하자”고 밝혔다. 또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에 대해서도 “한반도에 전쟁 위기를 불러오고 나라 경제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사드 배치를 함께 반대하자”며 “유력 대통령 후보들이 침묵하는 것은 사드 배치를 강행하라는 신호나 마찬가지다. 한반도 안보위기는 반드시 평화로운 방법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후보 측에 대한 비판도 서슴치 않았다. 각계 인사를 영입하며 ‘세불리기’에 나선 문재인 전 대표 측을 겨냥한 듯 “당 정체성에 맞지 않는 친재벌, 부패기득권 인사 영입은 중단하자. 낡은 인물로 새 시대를 열 수 없다. 국민은 ‘세력 많은 대통령’이 아니라 ‘신념 강한 대통령’을 원한다”고도 말했다. “대선 후보가 결정되면 당을 중심으로 정권인수 준비를 하자고 약속하자. 누가 대통령이 돼도 국정을 즉시 운영할 수 있도록 당이 인수위 역할을 맡는 것이 제대로 된 정당정치”라고도 말했다.
‘대연정’을 제안한 안희정 지사 측에 대해서는 “집권하면 야3당과 촛불시민이 함께하는 민주연합정부를 구성하고, 철저한 개혁을 추진하자. 자백도 반성도 없는 부패정치세력과 손을 잡겠다는 대연정은 포기하겠다고 선언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재벌 개혁에 대해서도 “재벌 일가가 국민경제의 성과를 독차지하는 황제경영체제를 해체하고, 재벌 범법자들에 대한 엄격한 처벌을 약속하자”며 “탄핵은 완성됐지만 청산과 건설은 이제 시작이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에 승복하지 않고, 진실을 밝혀질 것이라며 지지자를 규합하고 있다. 적폐세력 그 누구도 반성하지 않았다”며 주장했다.
이 시장의 이날 행보는 후반전에 접어든 경선에서 선명성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하는 한편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삼성동 자택으로 이동하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불복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은만큼 ‘적폐 청산’에 대한 선명성 경쟁이 유효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또한 중도층 및 보수층의 지지율이 낮은만큼 확실한 ‘집토끼’ 공략으로 향후 경선에서 2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도 내포되어 있다. 이 시장 측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반대측 지지자들에 대한 확장성은 어렵다”며 “문 전 대표와 기존 야권 지지층이라는 파이를 놓고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