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 전 차관, 세월호 참사 다음날에도 '승마계 비리'에 집착한 까닭은…

최순실(61)씨 딸 정유라(21)씨의 ‘국가대표 선정 특혜’ 사실을 덮기 위해 언론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 전 차관이 “최씨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압박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최순실·김기춘 압박 심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 전 차관은 지난 2014년 한 언론사에 ‘승마계 비리 문건’을 제보한 경위에 대해 증언했다.
그해 4월1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씨가 각종 특혜를 받고 승마 국가대표로 선발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후였다. 당시 김 전 차관은 “정씨는 중ㆍ고등부 선수들 중에 독보적인 자질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세간의 의심을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김 전 차관이 당시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한 언론사의 기자를 접촉해 승마계 비리 문건을 제보한 사실이 드러났다. 정씨의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원칙론을 세웠던 승마협회의 모 임원에 대한 내용이었다.
해당 언론사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세월호에만 빠지지 말고 승마 빨리빨리 하라” “(그 교수는) 양아치야 양아치” 등의 발언을 했다. 김 전 차관은 “대통령께서 세월호 난 다음날 체육개혁 확실히 하라고 오더(지시)가 내려왔다”  “24시간 그(세월호) 얘기만 하나” 등의 말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차관은 재판에서 “최씨로부터 해당 임원의 비리에 대해 듣고 승마협회 사람에게 자세히 알아봐달라고 한 것”이라며 “언론사 기자에게 보도할 것을 종용한 건 최씨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압박이 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선미ㆍ문현경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