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량 식용유·화학첨가물 사용"…대왕 카스텔라 후폭풍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최근 국내에서 인기리에 판매 중인 '대왕 카스텔라'의 제조법이 공개되면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먹거리 X파일'에서는 유명 업체들의 대왕 카스텔라 제조 현장이 공개됐다.
 
대만에서 시작해 국내에 상륙한 대왕 카스텔라는 일반 카스텔라보다 두 배 이상 큰 크기를 자랑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대왕 카스텔라 판매점들은 화학첨가물을 사용하지 않는 건강한 빵이라는 사실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먹거리 X파일에 따르면 대왕 카스텔라에는 신선한 달걀이 아닌 액상 달걀을 사용하고 있었고 엄청난 양의 식용유를 투입하고 있었다. 어느 매장에서는 유화제와 팽창제, 믹스가루가 들어 있는 대왕 카스텔라 믹스를 사용했다.
 
또 재고를 되팔이 한다는 한 대왕 카스텔라 매장 직원의 폭로가 전파를 타기도 했다.
 
이 직원은 방송에서 "생크림은 미리 만들어놓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어제 판매하려고 만들었다가 못 판 건데, 오늘 판매할 때 이걸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 직후 대왕 카스텔라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상위권에 오르며 논란이 일고 있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신선하고 건강한 식재료를 사용하는 선량한 가게까지 피해가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나오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