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판론' 불지피는 민주당…"민간인 피의자 박근혜 엄히 다스려야"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계기로 시작된 ‘조기 대선’을 앞두고 ‘심판론’을 강화하고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퇴거하는 그 순간까지 국민 앞에 뉘우친단 말 한마디 고사하고 진실을 운운하며 사실상 불복이나 다름없는 선언했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퇴거하는 그 순간까지 국민 앞에 뉘우친단 말 한마디 고사하고 진실을 운운하며 사실상 불복이나 다름없는 선언했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전날 야밤 퇴거를 보며 많은 국민이 갖고 있던 연민과 관용마저 버리게 됐다”며 “(헌재 결정에 대한) 불복이라면 그에 따른 책임은 몇 갑절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이제 민간이이자 13건 혐의에 대한 피의자로 검찰 수사에 응해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해야 한다”며 “검찰도 정치적ㆍ정무적 고려 없이 즉각적이고 단호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하고 죄를 엄히 다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을 기다리 는 친박 계 인사들. 왼쪽 손 든 사람부터 시계방향으로 윤상현·민경욱·박대출·김진태·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 정광택 탄기국 공동대표, 정광용 박사모 회장, 허태열·이병기·이원종 전 청와대 비서실장. 뒷모습의 인물은 손범규 전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을 기다리 는 친박 계 인사들. 왼쪽 손 든 사람부터 시계방향으로 윤상현·민경욱·박대출·김진태·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 정광택 탄기국 공동대표, 정광용 박사모 회장, 허태열·이병기·이원종 전 청와대 비서실장. 뒷모습의 인물은 손범규 전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추 대표는 특히 촛불집회로 결집된 민심을 ‘시민혁명’에 비유했다.
 
그는 “촛불 시민혁명은 끝나지 않았다”며 “탄핵으로 부패 정권을 물리쳤다면 새로운 민주 정권을 만드는 게 시민혁명의 완수다. 박 전 대통령이 끝내 탄핵에 승복하지 않겠다면 완벽한 정권교체를 통해서만 끝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서도 “거취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추 대표는 “황 대행은 박근헤 정권 국정파탄의 1급 공동책임자”라며 “황 대행의 출마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고 헌정질서를 어지럽히는 일인데도 자유한국당이 황 대행을 고려한 ‘특혜 경선룰’을 만들어 논란을 자초하는 것은 공당을 포기한 발상이자 무책임한 태도”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박 전 대통령의 마지막 발언이 어떻게 (헌재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와 재판을 서둘러 질실을 빨리 밝혀야 한다. 나중에 역사가 (밝히는 게) 아니라 피의자 본인이 검찰 수사와 재판정에서 진실을 밝히는 게 온당하다”고 말했다.

탄핵 반대 집회에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참석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최종 변론기일을 하루 앞두고 26일 대구시 중구 대중교통지구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주변에서 ‘탄핵기각 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다. 참석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통령님 힘내세요’ ‘탄핵각하’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인 서석구 변호사와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비롯해 조원진, 정종섭, 추경호, 김광림, 이만희, 이철우 등 대구ㆍ경북 현역 국회의원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주최측은 이날 15만(경찰 신고 1만)명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2017.02.26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최종 변론기일을 하루 앞두고 26일 대구시 중구 대중교통지구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주변에서 ‘탄핵기각 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다. 참석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통령님 힘내세요’ ‘탄핵각하’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인 서석구 변호사와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비롯해 조원진, 정종섭, 추경호, 김광림, 이만희, 이철우 등 대구ㆍ경북 현역 국회의원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주최측은 이날 15만(경찰 신고 1만)명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2017.02.26

우 원내대표는 “폭력집회를 선동한 사람들이 ‘박사모’ 수뇌부이고, 한국당의 유력 정치인이자 대선후보라는데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김문수 후보를 비롯한 김진태ㆍ조원진 의원은 폰력집회에 책임을 져야 한다. 집회 참석자를 자극해 폭력화를 선동하고 사상자를 발생하게 한 정치인이 아직 의회에 남아 있다는 게 개탄스럽다”고 더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