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함께 가는 길

 누구나 길을 간다.
맨발로 걷기도 하고
운동화 발로 뛰어도 간다.
오르막길 내리막길
자갈길 아스팔트길 논둑길 고샅길
서로 다른 길을 간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길
그 길에도 더 갈 수 없는 끝이 있다.
멈추고 오던 길 돌아봐야 한다.
가지 않은 다른 길이 어디 있을까.
벼랑 끝에 새 길을 내야 한다.
더불어 함께 가는 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