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방카 트럼프 완벽 재현한 스칼렛 요한슨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를 완벽 재현했다. 미국 NBC방송의 정치풍자 코미디 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다.
12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요한슨은 SNL에서 제작한 ‘가짜 광고’인 ‘이방카의 향수 브랜드 광고 편’에서 이방카로 분장하고 나왔다. 광고 속에서 요한슨은 긴 금발 가발을 쓰고 반짝이는 은빛 드레스를 입은 채 화려한 파티장에 들어선다. 이방카의 향수 이름은 '컴플리시트(Complicit·공모)‘. 이어 이런 더빙이 흐른다. “그녀는 아름답다. 권력도 갖고 있다. 그녀는 이미 연루돼있다.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무엇을 해야 할지도 알고 있다.”




이 모습은 이방카가 지난달 28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사교클럽 파티에 백악관 선임고문인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함께 참석한 것을 풍자한 것이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이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한 가운데 이 파티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요한슨이 출연한 이 영상엔 이방카의 ‘페미니즘’을 정면으로 겨냥하는 자막도 나온다. ‘페미니스트·챔피언·여성들의 옹호자 … 하지만 (그녀가) 어떻게?’
이방카는 지난해 7월 트럼프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한 연설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당시 그는 “미국 여성들이 노동력의 46%를 차지하고, 미국 가정의 40%에서 여성이 돈을 벌어오는 가장”이라면서 “성(Gender)은 이제 소득격차의 요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요한슨은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대표적인 ‘반 트럼프 배우’로 꼽힌다. 지난 1월 워싱턴DC에서 열린 반 트럼프 시위, ‘여성들의 행진(The Women's March)’에도 참가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이방카로 분장한 스칼렛 요한슨.

사교클럽 파티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오른쪽)와 재러드 쿠슈너. [이방카 트럼프 인스타그램]

사교클럽 파티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오른쪽)와 재러드 쿠슈너. [이방카 트럼프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