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13일 마지막 출근길-"고생하셨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을 직접 선고한 이정미(55) 헌법재판소장 권한 대행이 13일 마지막 출근을 마쳤다.


이날 9시 20분께 헌재에 도착해 검은색 세단 차량에서 내린 이 권한대행은 입구 양 옆에 대기중인 취재진을 향해 “고생하셨습니다”라고 짤막한 인사를 남겼다. 검은색 코트를 두르고 은색 구두를 신은 이 대행은 얼굴에 미소를 띄고 있었다.그동안 굳은 표정으로 내려 말 없이 청사로 향하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지난 2011년 3월 이용훈 전 대법원장의 지명으로 헌재 재판관에 임명된 이 대행은 6년의 임기를 마치고 이날 퇴임식을 치른다. 헌재는 전날까지 보안을 우려해 구체적인 시간을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또 혹시 있을지 모르는 사태에 대비에 헌재 청사 곳곳에 경찰 병력을 배치하고 출입하는 외부인들의 신원을 일일히 확인하고 있다.
 
서준석 기자 seo.juns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