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응천 "청와대 자체가 범행장소... 각종서류 폐기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청와대 자체가 범행장소”라고 지적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고 경고하는 차원에서다. 조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이었다.
 

"청와대서 각종서류 파기하고 있지 않겠나"
"황 권한대행 기록물 관리법 위반 소지 알리고 조치해야"
삼성동 사저 앞 집회 청와대 사주 의심
"사저앞 집회하면 검찰의 영장 집행 혼란"

조 의원은 1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에서는 차기 대통령이 결정되면 그때부터 두 달 동안 각종 서류와 문서를 파기하고 메인서버와 PC를 전부 다 포맷하고 디가우징해 완전 깡통으로 만들어 놓는 그런 작업을 하는데 지금도 아마 그런 작업을 하고있지 않겠나 싶다”며 “청와대 자체가 범행장소이고 지금이라도 당장 황교안 대행이 청와대 쪽에 ‘그런식으로 하면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 위반 혹은 형법상 증거인멸죄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것을 주지시키고 손댈 수 없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자신들의 수사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출국금지는 당연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삼성동 사저 앞 집회를 두고 청와대의 사주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심도 내놨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퇴거를 한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진 것은 (12일) 오후 늦게였다. 그런데 수백 명의 지지자들이 아침부터 사저 앞에서 태극기를 들고 사저귀환을 기다리는 모습이 계속 나왔다. 언론도 모르는 연락을 받고 지지자들이 대기를 한 것 아닌가”라면서다.
 
그는 “어버이연합을 지원했다는 의심을 받는 허현준 행정관의 SNS 활동을 보면 지지자를 향해 계속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친박집회 주도자들과 일정 연결고리가 있는 것으로 생각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지자들이) 사저 골목 앞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모여 있으면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이나 체포영장 집행에 상당한 혼란이 있지 않겠느냐”며 “박 전 대통령이 사저 문을 걸어 잠그고 검찰의 소환에 불응해 검찰이 조사를 하려고 해도 사저 밖에서 수백 명이 태극기를 들고 막고 있으면 참 난감한 상황일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