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지사 "천명을 받아야 할 순간이 오면 피할 수만 없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천명을 받아야 할 순간이 오면 피할 수만은 없다”며 대선 출마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권출마 뜻 다시 밝혀

홍 지사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지명(不知命)이면 무이위군자(無以爲君子)라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한자성어는 맹자에 나오는 말로 ‘천명을 알지 못하면 군자라 칭할 수 없다’는 뜻이다.


홍 지사는 또 “누군가 정치판을 아수라판이라고 한다. 특히 한국의 대선은 그야말로 아수라판이다”며 “아수라판에 들어가야 할 운명이라면 들어갈 수밖에 없지만 되도록 지금의 평온을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모든 언론이 돌아서 버려 한쪽으로 기울어진 이판을 어떻게 바로 세워야 할까”라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헌재의 탄핵인용과 관련해 다시 언급했다. 홍 지사는 “헌재의 파면 결정문은 잡범들에게나 적용되는 괘씸죄가 주류를 이룬 감정이 섞인 여론재판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그러나) 불복할 수 없는 것이 사법권의 독립이다 보니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앞서 “헌재 결정은 유감이지만 받아들인다”고 말한 바 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