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전 대통령 탄핵, 86% "헌재 잘했다"…92% "朴 승복해야"

1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박근헤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 대해 선고하고 있다.

1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박근헤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 대해 선고하고 있다.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인용한 데 대해 국민 10명 중 9명이 승복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리얼미터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0일 대통령 탄핵 인용 이후 전국 성인남녀 1천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 92.0%가 승복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불복 의견은 6.0%에 불과했다.
 
헌재의 탄핵 인용에 대한 긍정평가(잘했다)는 86.0%, 부정평가(잘못했다)는 12.0%로 각각 나타났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의견은 69.4%, ‘불구속 수사’는 17.8%, ‘수사 불필요’는 9.6%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36.0%로 선두를 유지했다. 황교안 권한대행에 이어 3위였던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은 1.6%p 오른 14.5%로 2위를 탈환했다. 또한 안철수 전 대표는 1.4%p 상승한 11.3%를 얻어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황 권한대행은 4.1%p 내린 10.1%, 이재명 시장은 0.8%p 하락한 9.7%를 기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