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5경기 연속 안타, 김현수 10경기 연속 선발

박병호

박병호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와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올해 첫 맞대결을 펼쳤다. 나란히 1안타씩 기록하며 함께 웃었다. 


박병호는 13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경기에 6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장, 2타수 1안타·1볼넷·1득점을 기록했다. 3일 연속 선발 출전한 박병호는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0.409(22타수 9안타), 3홈런·6타점·6득점이다. 


1-1로 맞선 2회 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박병호는 볼티모어 선발 투수 딜런 번디의 몸쪽 빠른 공을 밀어쳐 2루수 키를 살짝 넘는 안타를 때렸다. 빗맞았지만 박병호의 파워넘치는 스윙 덕에 타구가 외야까지 날아갔다. 이후 박병호는 호르헤 폴랑코의 만루 홈런 때 홈을 밟았다. 팀이 5-3으로 앞선 3회 말 1사 3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은 박병호는 라이언 메이싱어를 상대로 차분하게 볼을 골라 1루로 출루했다. 6회 말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7회 초 수비 때 댄 롤핑과 교체됐다. 
 
초청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참가 중인 박병호는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또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케니스 바르가스(타율 0.077)로 부진한 것도 호재다. 미국 팬그래프닷컴은 '박병호가 미네소타 지명타자 경쟁에서 바르가스에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현수도 선발 출전해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3번타자·좌익수로 경기에 나선 김현수는 3타수 1안타를 쳐 시범경기 타율을 0.273(33타수 9안타)까지 끌어올렸다. 김현수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10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며 자리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1회 초 무사 1·2루에서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난 김현수는 3회 초에도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김현수는 6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브랜던 킨츨러를 상대해 결국 안타를 뽑아냈다.
 
김현수는 바깥쪽 공을 툭 밀어쳤고, 미네소타 3루수 미겔 사노가 높게 뜬 타구의 낙구 지점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해 안타로 이어졌다. 김현수는 대주자 아네우리 타바레스와 교체됐다. 이날 경기는 볼티모어가 5-6으로 끌려가던 9회 초 조이 리카드의 동점 적시타와 프란시스코 페나의 2타점 역전 2루타로 3점을 뽑아내며 8-6 역전승을 거뒀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