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 "박 전 대통령, 헌재 불복 아냐…검찰서 진실 다투겠다는 것"

자유한국당김진 상임고문이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밝힌 메시지에 대해 "검찰수사를 앞둔 사람으로서 사실관계를 다투겠다고 하는 정도를 갖고 (헌법재판소 결정) 불복이라고 평가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고문은 이날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형식적으로 승복한 것 아니겠나. 헌재 결정 이후 이틀간의 준비기간을 거쳐서 청와대에서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와 기소 여부, 재판이라고 하는 사법적 절차가 남아있다. 그 부분에 대해선 진실을 다투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불복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거 인멸에 대한 다툼이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국가적인 위신의 추락이라든가, 사람들의 정서와 법 감정으로서 우리 사회가 안는 상처가 얼마나 큰가"라며 "불구속으로 수사와 기소는 왜 안 되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서면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의 소명을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그러나 모든 결과를 안고 가겠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