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이라,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남자부 종합우승

쇼트트랙 새 얼굴, 서이라.

쇼트트랙 새 얼굴, 서이라.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서이라(25·화성시청)가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직행한다.
 

심석희, 여자부 종합 3위...둘 다 평창올림픽 직행

서이라는 13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끝난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랭킹 포인트 81점을 획득해 개인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13년 신다운(24·서울시청) 이후 4년 만이다.
 
전날 남자 1500m와 500m에서 동메달을 수확한 서이라는 이날 남자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각각 금메달, 은메달을 따 역전 우승을 일궜다.
 
전날 동메달 2개로 랭킹 포인트 26점을 얻은 서이라는 이날 벌어진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55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랭킹 포인트 34점을 추가했다.
 
서이라는 500m·1000m·1500m 랭킹 포인트를 합산해 상위 8명이 나서는 3000m 슈퍼파이널에서 4분47초594를 기록,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4분47초344)에 이어 2위에 올라 은메달을 추가했다.
 
2016~2017 시즌 직전 훈련을 하다 발목 인대가 손상되는 부상을 당한 서이라는 월드컵 1, 2차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달 말 막을 내린 2017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1000m 금메달을 따며 상승세를 탔고, 세계선수권에서 활약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서이라는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땄다.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순위 3위 이내 선수 중 가장 순위가 높은 1명은 자동으로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전날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신다운은 랭킹 포인트 34점으로 4위에 그쳐 종합 입상에 실패했다. 신다운은 이날 남자 1000m 8강에서 2조 3위에 그쳐 탈락했고, 3000m 슈퍼파이널에서는 실격 처리됐다.
 
'맏형' 이정수(28·고양시청)은 랭킹 포인트 1점을 받는데 그쳐 14위에 머물렀다.

여자 쇼트트랙에서는 심석희(20·한국체대)가 랭킹 포인트 52점을 따내 엘리스 크리스티(영국·89점), 마리안 생젤레(캐나다·68점)에 이어 종합 3위에 자리했다.
 
전날 여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심석희는 500m 준결승에서 2조 3위에 머물러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1000m 준결승에서 실격 판정을 받으며 난조를 이어갔던 심석희는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12초382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동시에 랭킹 포인트 34점을 더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한국 여자 선수 중에 유일하게 종합 순위에서 3위 내에 이름을 올린 심석희는 평창올림픽 직행 티켓을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 종합 3연패에 도전장을 던진 최민정(19·성남시청)은 부진을 거듭한 끝에 랭킹 포인트 16점을 받는데 그쳐 종합 6위에 머물렀다.
 
1500m 결승에서 넘어지는 불운을 겪은 최민정은 500m 준결승에서 실격됐고, 1000m 결승에서도 실격 판정을 받았다.최민정은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5분28초828의 기록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대표팀 막내 김지유(18·화정고)는 랭킹 포인트 39점을 획득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