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촛불·태극기 서로 이해하고, 정치권은 통합 깃발 들어야”

이강국 전 헌재소장 특별기고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사진 최정동 기자]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사진 최정동 기자]

의원내각제 국가와 달리 대통령제 정부 형태에서는 국민의 대통령에 대한 신임과 신뢰관계는 국민에 의한 선거에 의존하기 때문에 대통령의 임기는 강력하게 보장된다. 반면 임기 중 대통령의 권한 남용과 실정 등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헌법에는 탄핵에 관해 규정하고 있는 게 일반적이다.

산업화·민주화 함께 이뤄낸 국민
승복과 존중 통해 갈등과 대립 극복
법치·국민행복 선진국 도약 계기로

 
따라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국민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신임과 신뢰관계가 훼손됐는지, 그 훼손 정도가 어느 정도로 심각하고 중대한지 여부에 의해 판가름 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 헌법재판소는 탄핵, 위헌정당 해산, 헌법소원 등과 같은 국가·사회적으로 심각한 국론 분열 사태에 관해 헌법과 법률에 따라 심판하는 헌법 수호를 위한 정치적 사법통제기관이다.
 
따라서 헌재의 결정은 더 이상의 불복 수단과 방법이 없는 최종적인 결단이다. 단심이며 불가역적이다.
 
헌재의 대통령 파면 결정은 대통령 개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헌정사에서도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역사적 비극이다. 그러나 헌재 결정의 선고에 따라 지난 3개월여 동안 촛불과 태극기를 든 많은 국민의 충격과 격분, 고통과 두려움으로 가득 찼던 폭풍과 노도의 시간들은 지나갔다. 그리고 이제 국민은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전인미답의 두렵고 불안한 길을 걸어 나가야 한다.
 
탄핵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의 갈등과 대립이 극한까지 치달았지만 헌법재판기관에 의한 법치의 방법으로 평화적으로 처리됐다는 점은 그 자체로 높이 평가돼야 할 것이다.
 
이제 헌재 결정이 선고된 이상 우리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갈등과 대립을 끝내고 국민 통합을 위한 과업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헌재 결정을 수용하고 승복하며 존중하는 데서 출발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우리 대한민국 헌법이 설계해 놓은 유일무이한 국정 위기의 해결 방법이고 탈출 방법이기 때문이다.
 
나아가 태극기와 촛불 세력 모두가 상대 측 역시 나라를 걱정하고 좀 더 나은 세상에서 살고 싶다는 충정에서 광장으로 쏟아져 나왔다고 평가해 줘야 할 것이다. 또한 그 기준조차 분명하지도 않고 공허한 철 지난 이념 논쟁 대신 국민 행복과 국가 이익, 공동선 등의 실용적 문제에 관해 무릎을 맞대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해야 한다.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사진 최정동 기자]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사진 최정동 기자]

 
이제 국민은 이념적, 세대 간, 지역적 갈등과 대립을 접고 일상으로 돌아가 우리 모두가 공동운명체의 일원이라는 인식을 한층 새롭게 해야 할 것이며, 사회공동체의 공동선을 위해 자신의 직분을 다하는 길을 찾아야 할 것이다.
 
더욱이 되돌릴 방법이 없는 탄핵 결정에 저항하고 불복하기에는 우리나라의 안보 위기와 경제 위기가 매우 긴박하다. 북한의 막가파식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 수많은 기행으로 예측이 어렵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중화민족의 부흥’을 부르짖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중국, ‘전쟁할 수 있는 보통국가’를 표방하는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 등 과거와는 판이한 매우 심각하면서도 동시다발적인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의 충격과 시련이 우리를 옥죄기 시작하고 있다.
 
100년 전 구한말의 조선을 떠올리는 전문가들도 있을 정도로 걱정과 불안이 팽배해지고 있다. 그러나 낙담과 실망으로 위축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우리에겐 해방 이후 70여 년간 가르치고 길러낸 수준 높은 국민과 집단지성이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뤄내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능력 있고 경험 많은 국민이다. 이런 국민이 굳건하게 버티고 있는 이상 탄핵으로 인한 시련과 어려움은 제한적·일시적인 것으로 능히 극복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이 비극적인 대통령 파면 결정을 통해 100년 전 일어났던 역사적 비극과 불행이 다시는 이 땅에서 되풀이되지 않을 것임을 전 세계에 보여줘야 한다. 나아가 우리 대한민국이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자유민주국가, 법치와 국민 행복이 보장된 선진국으로 새롭게 태어났음을 세계 만방에 자랑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리 공동체는 국민 모두의 지혜와 역량, 경험과 능력을 한데 모으는 작업을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선두에는 정치권과 사회지도층이 국민 통합과 새로운 도약의 깃발을 들어야 할 것이다.
 
이강국 전 헌재소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