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갈라진 한국당 … 홍준표는 출마 길 터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결정으로 옛 여권이 다시 분열하고 있다. 탄핵소추 직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 분열한 데 이어 탄핵 직후에는 한국당 내부가 둘로 쪼개지는 모양새다. 강성 친박계로 꼽히는 한국당의 김진태·윤상현·조원진 의원 등은 지난 11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제1차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에 참석했고,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은 청계천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나갔다.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불복하겠다는 의미가 강하다. 김진태 의원은 “대한민국의 법치는 죽었다”고 주장했다.
 

탄핵 반대파, 불복 집회 나가고
찬성 나경원은 ‘반문 연대’ 동조

반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한국당 의원들은 진로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12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조찬 회동을 하고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패권 정치’는 안 된다는 생각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친박계와 친문계를 제외한 ‘반문 연대’에 나 의원도 동의했다는 뜻이다.
 
한국당 지도부는 의원들의 입장이 갈리는 상황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중앙당 당사와 전국의 시·도당, 지역구 사무실에 걸려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을 철거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각자의 자율적 판단에 맡기는 방법을 택했다. ‘1호 당원’인 박 전 대통령을 징계하기 위한 당 윤리위원회 소집도 당분간 안 하기로 했다.
 
그러면서도 탄핵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한 작업에도 속도를 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소집해 홍준표 경남지사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대법원 판결 때까지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사실상 당 차원에서 대선 출마를 허용한 셈이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홍 지사는 2015년 7월 당원권이 정지됐다. 홍 지사는 당 지도부에 감사의 뜻을 표했고 “조만간 대선에 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주변에 말했다고 한다. 
 
허진·백민경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