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의 거울은 국민인데…

사진작가 강영호의 시선
2012년 7월 29일 경기도 파주 에서 열린 새누리당 대통령 경선 후보자 정책토크에 참석하기 전 분장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박근혜 후보는 ‘꿀밤 한 대 때려주고 싶은 동료 정치인은 이런 사람이다’라는 질문에 ‘말 바꾸는 사람’ ‘남을 음해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2012년 7월 29일 경기도 파주 에서 열린 새누리당 대통령 경선 후보자 정책토크에 참석하기 전 분장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박근혜 후보는 ‘꿀밤 한 대 때려주고 싶은 동료 정치인은 이런 사람이다’라는 질문에 ‘말 바꾸는 사람’ ‘남을 음해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2011년 스튜디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난 날, 
거울을 보기 위해 잠시 뒤돌았던 그의 뒷모습을 첫 컷으로 찍었다.
이때부터 나는 박 전 대통령의 대선 행보와 관련한 다큐멘터리 사진작업을 했다.
내 시선은 주로 그의 뒷모습을 향했다. 그의 시선과 국민의 반응을 알고 싶어서였다.
사진 속 국민은 박 전 대통령을 비추는 거울이었다.
2012년 그는 전국의 시장이라는 시장은 다 누볐다. 길거리에서 손에 상처가 나도록 악수를 하며 국민을 만났다.
믿기 힘들겠지만 박 전 대통령은 웬만하면 주유소 화장실을 이용했다. 결국 국민은 그를 18대 대통령으로 선택했다.
그 후 무슨 사정이 있었을까. 대통령이 국민을 대면하는 횟수는 급격히 줄었다.
급기야 4년 후인 2016년 국민은 그에게 촛불로 신호를 보냈다.
응답이 없었다. 더 이상 국민은 그의 거울이 아닌 듯했다. 그때 박 전 대통령은 어떤 거울을 바라보고 있었을까.
그가 바라봐야 할 국민이라는 거울은 깨졌다. 궁금하다. 이젠 숨겨 둔 손거울조차 없을 그가 어디를 바라볼지.
그때 내가 찍은 건 그의 뒷모습이 아니라 얼굴이었는지 모른다. 


2011년 9월 5일 홍대 앞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사진. 맨 위 사진이 처음으로 찍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뒷 모습이다. 나머지 사진은 얼굴에 있는 흉터를 부각 하자고 제안하자, 박 전 대통령은 “어차피 제 인생이 상처투성이인데요”하며 승락해 촬영한 것이다.

2011년 9월 5일 홍대 앞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사진. 맨 위 사진이 처음으로 찍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뒷 모습이다. 나머지 사진은 얼굴에 있는 흉터를 부각 하자고 제안하자, 박 전 대통령은 “어차피 제 인생이 상처투성이인데요”하며 승락해 촬영한 것이다.

2012년 7월 11일 대전 정부통합전산센터를 방문한 모습.

2012년 7월 11일 대전 정부통합전산센터를 방문한 모습.

2012년 8월 20일 대통령 후보로 당선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2년 8월 20일 대통령 후보로 당선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2년 4월 8일 강원도 춘천시에서 총선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

2012년 4월 8일 강원도 춘천시에서 총선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

2012년 7월 30일 창원 유세 후 김해공항에서 혼자 식사를 하는 장면.

2012년 7월 30일 창원 유세 후 김해공항에서 혼자 식사를 하는 장면.

강영호는
대학에서 불문학을 전공했다. 사진을 찍을 때 음악을 틀어 놓고 지휘하듯 대상의 숨어 있는 내면을 끌어내는 독특한 연출력을 발휘해 ‘춤추는 사진작가’로 불린다.
 
사진·글=강영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