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품 포장지 꼭 읽는 ‘꼼꼼녀’ 더 건강

각종 식품의 겉 포장에는 원재료·유통기한·주요 영양소 같은 ‘영양정보’가 적혀있다. 여기엔 ‘일일 영양 기준치의 OO%’처럼 건강에 도움되는 내용도 포함돼있다. 이 같은 영양정보를 평소 꼼꼼히 확인하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건강할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류은정 중앙대 교수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54세 여성 4324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논문을 12일 공개했다.
 

비만·유방암 등 걸릴 확률 낮아
중앙대 연구팀 “어릴수록 잘 챙겨”

연구팀은 식품을 살 때 영양정보를 읽는 그룹(46.4%)과 읽지 않는 그룹(44.9%), 아예 존재 자체를 모르는 그룹(8.7%)으로 조사 대상을 나눴다. 그 결과 영양정보 자체를 모르는 여성은 잘 읽는 경우에 비해 생리 주기가 불규칙할 확률이 1.91배에 달했다. 영양정보를 알지만 읽지 않는 여성도 위험성이 1.37배 컸다. 생리 주기는 호르몬 불균형 등 여성 건강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 중 하나로 이 주기가 일정하지 않다는 건 건강에도 ‘경고등’이 켜졌다는 의미다. 실제로 비만과 유방암, 심혈관질환 등이 불규칙한 생리 주기와 관련 있다는 연구도 나온 바 있다.
 
또 이번 연구에선 나이가 어리고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영양정보를 잘 챙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류 교수는 “영양정보를 잘 읽는 법, 몸에 좋은 식품을 고르는 법 등을 정책적으로 홍보하고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