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무대 첫 해트트릭 손흥민, 독일 시절에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 토트넘 SNS]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 토트넘 SNS]



손흥민(25·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시즌 12·13·14호골을 터뜨렸다. 영국 무대에서 뛰면서 처음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13일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6-2017 FA컵 8강전 밀월FC(리그1·3부리그)와의 경기에서 전반 41분과 후반 9분, 후반 추가 시간 연속골을 터뜨렸다. 전반 41분엔 오른 측면을 돌파한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해 반대편 골망을 정확하게 갈랐다. 이어 후반 9분 키에런 트리피어(26)가 오른 측면에서 올린 패스를 문전을 돌파해 들어가다가 곧바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경기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 추가골을 성공시키면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왼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슈팅으로 연결한 공을 밀월 골키퍼가 잡았다 놓친 행운도 따랐다.
 
손흥민은 4-0으로 앞선 후반 34분엔 빈센트 얀센의 골까지 도왔다. 손흥민의 3골 1도움에 힘입은 토트넘은 밀월을 6-0으로 완파하고 FA컵 준결승에 올랐다.
 
손흥민이 프로 무대에 입문한 뒤, 해트트릭을 기록한 건 이번을 포함해 세 차례였다. 손흥민은 독일 레버쿠젠에 소속돼 있을 때 두 차례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지난 2013년 11월 10일, 전 소속팀이던 함부르크를 상대로 처음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당시 손흥민의 해트트릭으로 레버쿠젠은 5-3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2015년 2월 15일엔 볼프스부르크를 상대로 10분간 3골을 몰아넣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레버쿠젠은 볼프스부르크에 4-5로 패했다. 지난 2015년 8월, 토트넘으로 팀을 옮긴 손흥민은 밀월전을 통해 영국 무대에선 처음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