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하루 10분 먼 산 보고, 나쁜 생각 차오르면 스위치 꺼야죠

봄은 ‘멍 때리기’ 좋은 계절이다. 무의미해 보여도 바쁜 일상에서 잠시 멍하게 있는 시간이 갖는 의미는 크다. 지친 뇌를 쉬게 하고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충전의 시간이다. 하지만 멍 때리기에도 동전처럼 양면이 있다. 우울·불안을 일으키는 씨앗이 될 수 있다. 지나친 멍 때리기는 뇌의 이상을 알리는 경고이기도 하다. 좋은 멍 때리기, 나쁜 멍 때리기를 구별하고 이를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만유인력의 법칙을 떠올린 뉴턴, 목욕탕에서 부력의 원리를 발견한 아르키메데스. 이들에게는 과학적 원리를 발견한 것 외에 공통점이 하나 더 있다. 일상에서 소위 ‘멍 때리는’ 시간이 위대한 업적의 단초가 됐다는 점이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동원 교수는 “뇌는 멍하게 있을 때 입력된 정보를 소화하고 통합해 체계화된 고급 정보를 만들어낸다”며 “그러면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생각나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얻어낸다”고 말했다.

'멍 때리기' 효과 보려면

 
잡념 떨쳐내는 좋은 멍 때리기
멍 때리기는 기본적으로 지친 뇌를 쉬게 하고 그동안 입력된 정보를 정리하는 과정이다. 하지만 멍 때리기라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좋은 멍 때리기’와 ‘나쁜 멍 때리기’가 존재한다.

이를 구분하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 먼저 좋은 멍 때리기는 단순하고 짧다. 때로는 스스로 무엇을 생각했는지조차 모를 정도다. 과도한 자극에 둘러싸인 현대사회에서 뇌에 진정한 휴식을 제공하는 게 좋은 멍 때리기다. 서울대병원강남센터 정신건강의학과 윤대현 교수는 “멍하게 있을 때 뇌는 재충전한다”며 “하루 10분이라도 시간을 내 멍 때리기를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뇌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호르몬(코르티솔)은 인체에도 영향을 미친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심장이 두근거리거나 숨이 턱까지 차오르기도 한다. 이때 좋은 멍 때리기를 하면 흥분된 몸과 마음이 가라앉는다. 신동원 교수는 “운동선수도 매일 연습만 하고 제대로 쉬지 않으면 부상을 입는다”며 “좋은 멍 때리기는 지친 뇌와 몸의 건강을 동시에 회복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뇌 휴식, 심신 충전에 도움
오래 하면 우울·불안 초래
자연 속 명상으로 심기일전


좋은 약도 쓰기에 따라 독이 된다. 직장인 김민수(40)씨가 그렇다. 김씨는 직장에서 승진한 뒤에는 퇴근 후 잠자리에 누워 멍하게 있다 잠드는 습관이 생겼다. 어느 순간부터 멍하게 있는 시간에 김씨의 머리에 채워지는 것은 프로젝트와 실적 등 자신을 압박하는 것들이었다. 결국 불안감으로 이어졌고 김씨는 불면증까지 생겼다. 나쁜 멍 때리기의 예다. 신동원 교수는 “나쁜 멍 때리기를 구분해 좋은 멍 때리기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감정 낭비하는 나쁜 멍 때리기
나쁜 멍 때리기는 스스로 통제하기 어렵다.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져 현실을 잊는 경우마저 있다. 멍 때리는 것은 언제, 어디서 시작될지 알 순 없지만 인식할 때는 스스로 멈출 수 있다. 하지만 나쁜 멍 때리기는 하면 할수록 일방적으로 빨려들어가는 경향이 있다. 또 현실과 동떨어진 과거나 미래에 국한된 멍 때리기도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한다. 윤대현 교수는 “멍 때리기의 빈도나 시간이 지나치면 현재를 즐겁지 않게 느끼게 된다”고 덧붙였다.

감정 소모를 일으키는 것도 나쁜 멍 때리기다.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멍 때릴 때는 수치심을 느꼈을 때처럼 부정적인 감정이 포함된 기억이 떠오르기 쉽다”며 “이런 ‘감정 기억’이 더 오래 남고 곱씹기도 쉽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대안을 계속 상상하는 ‘해결책 없는 감정 소모’는 우울·불안 같은 정신질환으로 악화하기도 한다.

불행을 자초하는 나쁜 멍 때리기는 의외로 많은 사람이 한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이 83개 국가, 225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 참가자들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연락이 올 때마다 어떤 일을 하는지, 그 일을 할 때 멍한 상태였는지, 자신이 행복하다고 여기는지를 기록해 전송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절반가량(46.9%)은 하는 일에 관계 없이 멍한 상태였다고 응답했는데, 이 중 부정적인 생각을 한 비율이 26.5%였다. 이들의 행복도는 모든 응답자 가운데 가장 낮았다.

나쁜 멍 때리기는 뇌질환을 알리는 신호이기도 하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나 측두엽 간질, 결신발작(의식 소실) 환자는 지나치게 많이, 자주 멍 때린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는 "밥을 먹을 때처럼 부적절한 상황에서 멍한 모습을 보이고, 말을 걸거나 몸을 건드려도 반응이 없다면 병원을 찾아 정밀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 나쁜 멍 때리기를 어떻게 좋은 방향으로 전환할 수 있을까. 먼저 멍 때리기도 하나의 ‘정보’로 인지할 필요가 있다. 한발 떨어져 멍 때리기를 다룰 때 현실과의 균형을 회복할 실마리가 생긴다. 윤대현 교수는 “멍 때리다가 하늘이나 나무 등 주변 사물에 눈을 돌려 이를 생각하는 방법을 추천한다”며 “과거와 미래에서 탈피해 현재에 더 많은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래도 나쁜 멍 때리기를 벗어나기 어렵다면 특정한 대상이나 오감에 집중하는 명상이 도움이 된다. 신동원 교수는 “스스로 ‘무엇을 할 때 시간이 가장 빨리 지나가는지’ 자문해 보고 나쁜 멍 때리기가 있을 때 그 일을 하면 멍 때리기의 ‘스위치’를 차츰 바꿔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