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마스 30점'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PO 먼저 1승

용인 삼성생명이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2승제)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삼성생명은 10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청주 KB스타즈를 74-69, 5점 차로 눌렀다. 역대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승리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간 건 87.5%(40회 중 35회)다. 
 
올 시즌 정규리그 상대전적에서 KB스타즈에 6승1패로 크게 앞선 삼성생명은 1·2쿼터에 KB스타즈의 골밑 공략에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수퍼루키' 박지수가 골밑을 든든히 버틴 KB스타즈가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3쿼터 이후 삼성생명이 배혜윤, 김한별을 앞세워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KB스타즈는 박지수가 3쿼터에 4파울로 파울 트러블에 걸리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4쿼터에 삼성생명이 뒤집었다. 외국인 선수 토마스가 4쿼터 초반 연속 미들슛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토마스는 4쿼터 중후반에도 연속 득점으로 리드 분위기를 이끌었고, 삼성생명은 KB스타즈의 추격을 따돌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토마스가 30득점 17리바운드로 삼성생명에서 가장 빛났고, 김한별도 20득점 8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B스타즈 루키 박지수는 16득점 10리바운드 블록슛 6개로 화끈한 플레이오프 데뷔전을 치렀고, 피어슨도 16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지만 4쿼터 집중력 부족에 무릎을 꿇었다. 두 팀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12일 청주로 장소를 옮겨 2차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