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FC "北-말레이시아 아시안컵 축구 예선 경기 연기"

아시아축구연맹(AFC)이 28일 북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과 말레이시아의 아시안컵 축구 최종예선을 연기하기로 했다.


AFC는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말레이시아 아시안컵 최종예선 경기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연기된 경기의 개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모흐드 아민 말레이시아축구협회 사무총장은 지난 6일 "정부로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축구경기 출전을 불허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 축구대표팀의 방북을 불허한 건 최근 불거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사건과 관련해 두 나라의 정치적 갈등이 깊어진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아민 사무총장은 "지난 4일 말레이시아 정부가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대사를 추방하기로 결정한 이후 북한을 방문한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려워졌다"면서 "이 경기를 중립 지역에서 열어줄 것을 AFC 측에 요청할 것"이라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릴 예정인 아시안컵 본선 출전을 위해 지역 예선에 참가 중이다. 예선 B조에서 북한, 홍콩, 레바논과 2장의 출전권을 놓고 경쟁한다. 말레이시아는 이달 28일과 11월14일에 북한을 상대로 각각 원정경기와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