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추미애, 탄핵 소추위원 박수로 격려하려다 제지당한 사연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의원총회에서 탄핵 소추위원들을 박수로 격려하려다 제지당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쯤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추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압도적인 탄핵 가결과 만장일치 인용 판결에 대해 의원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올린다”며 “특히 우리 당을 대표해 탄핵 소추위원으로 활동한 이춘석, 박범계, 박주민 의원은 앞으로 나와서 박수를 받으시라”고 했다.
 
그러나 이춘석·박주민 의원이 일어서자 뒷줄에 앉아 있던 5선 중진 박병석 의원 등이 “안돼, 안돼, 하지마”라고 외쳤다. 박 의원은 일어선 두 의원에게 “그냥 앉으라”고 한 차례 더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현동 기자

 
추 대표는 머쓱한 듯 잠시 침묵을 지키다 결국 박수 격려는 하지 않고 준비된 말을 이어갔다. 민주당 측은 “대통령 파면이라는 국가 비상사태 속에 소속 당 의원들이 박수치고 축하하는 모습이 드러내는 것을 경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결정을 비공개로 시청할 때도 탄핵 결정과 함께 일부 의원들이 환호성을 지르자 이를 제지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