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 체포시도ㆍ수배 한 적 없다”…“경찰 피해 도피했다”는 정광용 주장 반박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을 규탄하는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의 시위. 최정동 기자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을 규탄하는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의 시위. 최정동 기자

정광용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대변인이 “나를 체포하려는 경찰을 피해 도피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경찰이 “체포하려 했던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10일 오후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인터넷 게시판에 “오늘 행사 중 경찰의 무전기에서 ‘정광용을 연행하라’는 교신 내용을 확인한 참가자가 있었다”며 “그 얘길 긴급하게 전해듣고 지금 일시적으로 안전한 곳에 와 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경찰에 확인해봤는데 이 교신 내용을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며 “사실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경찰청 관계자는 “경찰은 정광용씨 대해 현재까지 지명수배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지금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지휘부가 무너지거나 위축되면 태극기 운동 전체가 위축될 것”이라며 “이를 계산한 경찰의 작전일 수 있다. 그래서 일시적으로 신변을 안전하게 유지하면서 새로운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헌재 주변에선 탄기국 회원들이 폭력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했고 시위 참가자 두명이 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