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안전한 곳에 도피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결정된 10일 오후 탄핵기각을 외치는 시위대가 헌법재판소 근처에서 경찰과 대치중이다. [사진 장진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결정된 10일 오후 탄핵기각을 외치는 시위대가 헌법재판소 근처에서 경찰과 대치중이다. [사진 장진영 기자]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의 정광용 대변인이 현재 도피 중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친박단체 '박사모'를 비롯해 일부 보수단체와 탄핵 반대 집회를 이끌어온 인물이다. 정 대변인의 주장에 따르면 경찰이 그를 10일 헌재 앞 집회 현장에서 연행할 계획이었으나 빠져나갔다는 것이다.
 
이날 오전 헌법재판소 앞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하는 이들이 집회를 열었다. 정 대변인은 이날 집회에 참여해 경찰이 연행을 시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 교신을 확인한 다른 참여자의 도움으로 도피했다고 말하고 있다.
 
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5시쯤 박사모 카페 공지사항을 통해 "일단 안전한 곳에 일시 도피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해당 공시사항에서 "오늘 행사 중에 경찰의 무전기를 통하여 '정광용 회장을 연행하라'는 교신 내용을 확인한 참가자님의 긴급 전언으로 일시적으로 안전한 곳에 와 있다"라며 "나중에 경찰청 정보과에 확인해 본 결과 이 교신 내용을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교신 내용은 사실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 대변인은 "추측건대, 지금 탄기국 지휘부가 무너지거나 위축되면 태극기 운동 전체가 위축되리라는 것을 계산한 경찰의 작전일 수도 있습니다만, 오늘은 물론 그동안 일체의 폭력 투쟁을 배제해 온 저로서는 코웃음이 나기도 하지만 그래도 일시적으로 신변을 안전하게 유지하면서 새로운 상황에 대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공지사항 글을 따르면 정 대변인은 장소를 옮겨 지속해서 공지를 올린다는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