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에 소떼가 나타났다" 밤새 13마리 활보하다 5마리 사상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새벽시간에 소 13마리가 축사를 뛰쳐나가 도로를 활보하다 3마리가 죽고 2마리가 다쳤다.

10일 전남 영암경찰서와 영암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부터 2시40분 사이 영암군 군서면의 유모(29)씨 축사에서 5~6개월 된 소 13마리가 한꺼번에 문을 박차고 뛰쳐나갔다.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축사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한 결과 소들은 뭔가를 보고 놀라 달아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경찰은 뱀이나 들짐승을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유씨는 오전 3시36분쯤 축사가 빈 것을 확인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달아난 소떼 중 5마리는 오전 4시쯤 영암읍 고가도로 인근을 주행 중이던 쏘나타 승용차와 부딪쳐 3마리가 죽고 2마리는 다쳤다. 운전자 정모(25)씨도 머리 등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나머지 소 8마리는 경찰과 소방 당국에 의해 이날 오전 9시40분까지 영암여고와 수도사업소 인근에서 모두 포획됐다.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10일 오전 전남 영암군 군서면의 한 축사에서 집단 탈출한 소 13마리 가운데 5마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도로 위에 널브러져 있다. [사진 전남 영암소방서]


경찰은 유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소떼의 탈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영암=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