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 황 대행 "우리 모두가 헌재 결정 존중해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우리 모두가 헌재의 결정을 존중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9일 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7.3.9청와대사진기자단 서울신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9일 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7.3.9청와대사진기자단 서울신문

황 대행은 10일 오후 5시부터 시작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관련 대국민담화를 통해 "대한민국은 법치주의를 근간으로 하는 자유민주국가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황 대행은 "지금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승복하기 어렵다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며 "그러나 이제는 수용하고 지금까지 갈등과 대립을 마무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생각과 방식은 다를지 모르지만, 촛불과 태극기를 든 마음은 모두 나라를 걱정하는 애국심이었다고 저는 생각한다"라며 "더는 장외 집회를 통해 갈등과 대립을 확대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헌법재판소의 선고 이후 헌재 앞에서 벌어진 탄핵 반대 시위에서 사상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도 황 대행은 "또한 사회 질서를 위협하는 돌발 행동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제는 서로 상처를 달래며 손을 맞잡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황 대행은 이번 담화에서 정치권의 협조도 당부했다.
 
황 대행은 "광장이 아니라 국회에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라며 "국회가 소통을 통해 합의를이끌어내야 한다. 국민의 갈등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황 대행은 "국민통합에 앞장서는 본연의 역할을 통해 대한민국이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