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에겐 13일 선고가 유리하다” 예측했던 관상 전문가 기고 다시 화제

관상ㆍ풍수 전문가인 백재권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사진 백재권]

관상ㆍ풍수 전문가인 백재권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사진 백재권]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동물 관상ㆍ풍수’ 전문가인 백재권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의 최근 기고가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 원장은 4일 중앙일보 온라인 기고에서 “박 대통령의 호랑이 관상을 지녔다”며 “호랑이는 하얀 눈이 내리면 피할 곳이 없다. 겨울 설원(雪原)에는 발자국이 남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겨울 박 대통령의 정치적 위기가 본격화된 이유를 호랑이 관상으로 설명한 것이다.
 
그러면서 백 원장은 “겨울 지나 2월까지 최대 위기이며, 3월이 지나면 (호랑이가 숨은) 어두운 동굴에 희미한 빛이 들어오고 운이 변한다”고 했다. 이어 백 원장은 “대통령 입장에서 본다면 탄핵 선고는 3월 10일 보다 13일이 좀 낫다”고 예측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호랑이 관상을 지녔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은 호랑이 관상을 지녔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앙포토]

 
이 기고문이 나온 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정일은 10일로 정해졌다. 그리고 이날 대통령은 탄핵됐다.
 
백 원장은 “인과(因果)의 고리로 연결된 게 자연”이라며 “현상을 보고 단순히 대입하는 게 아닌, 안목(眼目)과 통찰력이 동반되면 (예측이 맞을) 확률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