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나타났다 사라진 의문의 차량 두 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사저 바로 앞에 짙은 회색의 모하비 승용차 한 대와 회색 스타렉스 한 대가 들어섰다. 10일 오후 2시 50분께 이 골목에 들어선 두 대의 차량은 30분 가까이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다.
 
차에서 내리는 이도 없이 가만히 있다가 오후 3시 20분께 사저 주차장 쪽으로 차를 옮겨대고 옷걸이 등 일부 철제 도구를 꺼냈다.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 네 사람이 차고앉을 들락거리며 짐을 넣고 빼는 듯한 움직임을 보였다. 비슷한 움직임을 수차례 반복한 뒤, 오후 3시 22분께 사저와 맞닿은 언주중학교 뒷문으로 차량을 옮겼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차량 두 대가 나타났다 30분 가량 지난 후 사라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차량 두 대가 나타났다 30분 가량 지난 후 사라졌다.

 
수업을 마친 여중생과 동네 주민들이 사저 앞을 둘러싼 채 이 장면을 지켜봤다. 한 주민은 “나갈 때는 시끌벅적하게 환송했는데, 들어올 땐 쉬쉬하는 모습 자체가 아이러니하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