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탄핵]"헌재 결정 겸허히 수용"...자치단체장들 여야 떠나 모두 수용 입장내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대해 전국 주요 자치단체장들은 헌재 결정을 받아들이고 더 이상의 혼란을 막기 위해 국민 모두가 화합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권영진 대구시장 "참으로 가슴아픈 결과지만 수용해야 "
태극기 집회 참석 구미시장도 "헌재 결정 받아들여야 한다"
바른정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위대한 국민의 힘 믿어"
유정복 인천시장 "수용, 갈등 치유위해 노력해야"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지난 대선에서 압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우리 지역민으로서는 참으로 가슴 아픈 결과”라며 “그러나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그것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표방한 대한민국의 준엄한 가치”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헌재의 결정이 새로운 갈등과 분열이 아니라 국정 혼란의 마침표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참담하고 참담하고 참담하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서글픔과 신음조차 낼 수 없는 이 고통이 저만의 것은 아니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파면 결정에서 우리는 슬픔 속에서도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오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지키고 키워온 보수가 새롭게 태어나는 날”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감스럽지만 헌재 결정은 받아들인다”며 “이제는 대란대치(大亂大治ㆍ큰 난리가 일어났을 때 큰 다스림이 필요하다)을 해야 할 때다”고 적었다.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탄핵 반대를 외쳤던 남유진 경북 구미시장은 “헌재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했다.

 바른정당 남경필 경기도지사도  “위대한 국민의 힘을 믿습니다. 다시 새로운 시작”이라며 “우리에겐 어떠한 위기도 기회로 바꾸어낸 저력이 있고, 낡은 과거는 깨끗하게 밀어내고 미래를, 희망을 함께 이야기하자”고 강조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안보와 경제가 불안한 현 상황에서 국민들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갈등을 치유하며 화합을 위한 정치권과 시민사회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탄핵에 반대했던 국민들의 마음까지도 보듬어 안아 흩어졌던 모든 국민들을 헤아리고 하나로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국민주권의 실현이라는 역사적 판결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모두가 법 앞에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평등하다는 것을 입증해준 판결”이라며 ”오늘의 헌법재판소 결정을 존중하고, 이제 갈라졌던 국민의 마음과 뜻을 모아 새로운 대한민국, 새로운 정치질서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촛불 민심의 승리이며 민주주의 역행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며 “헌재의 정의로운 결단에 경의를 표하며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불행하고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탄핵 인용은 정의롭고 당당함을 잃지 않았던 시민의식의 승리이자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온다는 사필귀정의 진리”라며 “이번 결정으로 헌법 정신과 가치의 준엄함이 증명됐고 국가 존엄과 법치국가의 근간을 세웠다”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도 헌재 탄핵 결정 직후 ‘도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 결과를 존중한다”며 “우리 사회 전반이 하루빨리 안정하고, 이 진통이 대한민국의 발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대구·전북·세종·강원·인천=임명수·김윤호·김준희·신진호·박진호·최모란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