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정치권, 갈라진 국민 마음 묶는데 힘 합쳐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은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는 데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주의는 생각이 다른 사람 함께 살아가는 지혜"
"국민 대통합 책임 다하겠다"
헌재 판결 "위대한 국민께 경의 표해"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행사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행사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주의는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지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탄핵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이제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해 새롭게 전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가 위기를 하나 된 마음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가야 한다”며 “저도 국민 대통합의 책임을 다하겠다.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헌재의 탄핵 결정과 관련해 “오늘 헌재는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를 다시 확인했다”며 “헌재의 판결은 국민주권주의와 법치주의, 민주주의가 민주공화국의 기반임을 선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위대한 진전을 이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만들어낸 것이다. 위대한 국민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헌법은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국가기관의 존립 근거이고, 국민은 그러한 헌법을 만들어내는 힘의 원천입니다.”
 
오늘 헌재는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헌재의 판결은 국민주권주의와 법치주의, 민주주의가
민주공화국의 기반임을 선언한 것입니다.
누구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는 선언입니다.
누구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는 선언입니다.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위대한 진전을 이뤘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만들어낸 것입니다.
위대한 국민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불의는 정의를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는 사실을,
국민들께서 보여주셨습니다.
 
이 모든 것은 위대한 국민의 힘으로, 헌법 절차에 따라, 평화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세계적으로 비폭력 평화혁명의 성공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 시민혁명은 민주주의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입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의로운 판단을 내려주신 헌법재판관들께도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이 시간 기뻐하시는 국민들이 있는가 하면, 상실감을 가진 국민들도 계십니다.
모두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들이십니다.
 
정치권에 호소합니다.
정치권은 갈라진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는 데 힘을 합쳐야 합니다.
민주주의는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지혜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탄핵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해 새롭게 전진해야 합니다.
국가 위기를 하나 된 마음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가야 합니다.
절망의 미로에서 나와, 희망의 대로에서 함께합시다.
 
저도 국민 대통합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